홈 회원가입오시는길 예배안내 마이페이지





홈 > 말씀과칼럼 > 칼럼

작성자 관리자
제목 쓰임 받을 수 있을 때가 가장 좋은 때이다.3월31일
작성일자 2019-04-01
조회수 6

쓰임 받을 수 있을 때가 가장 좋은 때이다.

어느 날 쓰레기장에 많은 신발들이 버려져 있는 것을 보았다.

한 때는 주인이 아끼고 사랑하던 신발들이였고

어디를 가도 주인과 함께 주인의 품격을 높여 주던 신발들이

이제는 쓸모없어서 버려진 것 들이였다.

신앙인으로서 이 신발들을 바라보면서

주인에게 쓰임 받을 때가 좋구나 하는 생각들이 들었다.

아무도 자신을 필요로 하지 않을 때가 반드시 온다.

자신이 늙고 힘이 없어서 병치레만 하게 되면

자녀들도 외면하는 것이 현실이다.

신앙생활이 어렵다고 하나

하나님께 쓰임 받을 때가 가장 아름답고 좋은 시간이다.

젊은이들에게 밀려  자리를 양보해야 할 시간이 반드시 온다.

정정하여 힘 있게 교회에서 하나님을 섬기던 장로님을 오랜만에 뵈었다.

중풍이 들어 제대로 걸음을 걸을 수 없는 모습에서

모든 것은 때가 있구나 하는 것을 절감 하게 되었다.

불꽃같이 나의 젊음을 불살라 주를 섬기노라면

어느덧 인생의 종착역에서

주님이 알아주시고 격려해 주실 날이 올 것이다.

누구나 인생을 마감할 때가 온다.

그것도 순서가 없이 어느 날 갑자기 다가온다.

오늘의 안녕이 내일도 이어진다는 보장은 없다.

하루 하루 최선을 다하는 것이 인생을 잘 사는 것이다.

나의 인생의 촛불이 얼 만큼 타들어 가고 있는가를 생각 하라.

인생의 촛불이 꺼지기 전에

하나님 앞에 내 놓을 인생의 결산서를 준비하며 살자.

하나님 앞에 빈 손 들고 가서 부끄러워하지 않도록

인생을 잘 살아 보자.

하나님의 나라는 돈 가지고도

명예나 권세를 가지고도 가지 못한다.

나의 믿음이라는 그릇에

나의 삶을 담아 가지고 가는 것이 신앙인의 길이다.

쓰임 받을 수 있을 때 최선을 다하는 것이 가장 좋은 때요

후회 없는 인생이요 신앙임을 기억하자